4월 10일 15:00 프로농구 오리온스 전자랜드

에서 보증하는 안전한 메이저사이트

벳팡 인증업체

가입코드: 5333

벳팡 인증업체

가입코드: 4422

벳팡 인증업체

가입코드: 323

벳팡 인증업체

가입코드: 자동기입

벳팡 인증업체

가입코드: 7771

벳팡 인증업체

가입코드: 3232

벳팡 인증업체

가입코드: 1119

벳팡 인증업체

가입코드: 9333

벳팡 인증업체

가입코드: 0066

벳팡 인증업체

가입코드: 6711

벳팡 인증업체

가입코드: 1144

4월 10일 15:00 프로농구 오리온스 전자랜드

벳팡 0 25444


6라운드 맞대결 에서는 인천전자랜드가 원정에서 79-66 승리를 기록했다. 선수 전원의 적극적인 리바운드 참여로 +11개 리바운드 마진을 기록했고 강한 압박수비가 성공을 거둔 이후 속공으로 점수 차이를 벌리면서 전반전(44-34) 부터 승기를 잡은 경기, 정효근(12득점), 이대헌이 토종 빅맨 싸움에서 높은 에너지를 선보였고 조나단 모틀리(27득점)와 데본 스탓(7득점, 10리바운드)이 팀에 녹아드는 모습을 보여준 상황. 다만, 오리온을 만나면 고전하는 김낙현 (4득점)의 모습이 재현 되었다는 것은 아쉬움으로 남았다.

반면, 고양 오리온은 외국인 선수 매치업에서 판정패를 당했고 이대성의 야투(2/11) 난조와 허일영(26분 출전 => 무득점)의 침묵으로 2경기


연속 66득점에 그치는 답답한 공격력이 나타난 경기. 이대성이 상대 수비에 묵이자 전체적으로 답답한 공격력이 나타날수 밖에 없었고 투맨게임에 대한 수비가 미흡했던 상황. 또한, 경기후 강을준 감독이 패인으로 지적한 승리에 대한 열정이 상대 보다 부족했던 부분이 리바운드 싸움에서 완패 (31-41)의 결과로 나타난 패배의 내용


5라운드 맞대결 에서는 고양 오리온이 원정에서 79-74 승리를 기록했다. 4쿼터 (23-14)만 16득점을 몰아친 이대성(22득점)이 해결사가 되었고 리바운드 (41-34) 싸움에서 우위를 보여준 것이 역전승의 원동력이 되어준 경기. 반면, 인천전자랜드는 새롭게 영입한 조나단 모트리(26득 점, 8리바운드)와 데번 스캇(10득점)이 데뷔전 치고는 나쁘지 않은 활약을 선보였지만 체력이 뒷받침 되지 않았던 탓에 4쿼터(14-23) 역전패 를 당한 경기.


4라운드 맞대결 에서는 고양 오리온이 원정에서 82-74 승리를 기록했다. 이대성 (11득점, 11어시스트)이 공수에서 맹활약하며 백코트 싸움에서 우위를 점령할수 있었고 이승현(24득점, 3점슛4개)이 시즌 하이 득점을 폭발시키며 해결사가 되었던 경기. 반면, 인천 전자랜드는 헨리심스가 분전했지만 수비의 핵심이 되는 차바위(19분17초 출전 - 무득점)의 부진이 뼈아팠고 리바운드 싸움 (35-40)에서 부족함이 많았던 경기.


3라운드 맞대결 에서는 고양 오리온이 연속경기 일정 이였고 홀에서 68-63 승리를 기록했다. 이대성(10득점, 10어시스트, 7리바운드)이 공수 에서 맹활약하며 백코트 싸움에서 우위를 점령할수 있었고 제프 위디(1득점, 13리바운드)이 높이의 힘을 선보이며 리바운드 싸움에서 +10개 마진을 기록한 경기. 반면, 인천 전자랜드는 헨리 심스(21득점, 15리바운드)와 이대헌(15득점)이 분전했지만 나머지 선수들 중에서 두 자리수 득점에 성공한 선수가 나오지 않았고 수비는 나쁘지 않았지만 공격에서 답답함이 나타난 경기. 


2라운드 맞대결 에서는 고양 오리온이 원정에서 68-63 승리를 기록했다. 야투(37.5%)와 3점슛(23.3%) 성공률이 바닥을 쳤지만 상대 패스 길 목을 차단하는 수비와 높이 싸움에서 판정승을 기록한 경기. 반면, 인천 전자랜드는 리바운드 싸움(34-38)에서 밀렸고 2배가 많았던 턴오버 (14-7)를 기록하는 가운데 공격에 답답함이 나타난 경기. 차바위의 부상 이탈 공백도 크게 나타났으며 김낙현이 막히자 승부처에 득점을 해 줄수 있는 선수가 없었던 상황.


1라운드 맞대결 에서는 인천 전자랜드가 원정에서 73-71 승리를 기록했다. 리바운드 싸움 (38-44)에서 밀리며 고전했지만 상대의 속공과 3점포를 막으면서 승기를 잡고 전반전 (30-38)의 열세를 후반전에 역전한 경기. 반면, 고양 오리온은 이대성 (11득점)이 두 자리수 득점을 기록했지만 야투와 3점슛 성공률이 바닥을 쳤으며 9개 스틸을 허용하면서 속공을 허용했고 상대의 2대2 공격에 수비가 흔들렸던 경기.

인천전자랜드가 외국인 선수를 교체한 이후 5,6라운드 맞대결에서 1승1패의 결과가 나왔는데 데뷔전 이였던 5차전과 달리 6차전에서는 전자랜드 외국인 선수들이 매치업에서 우위를 보였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 또한, 오리온은 이승현이 부상으로 정상가동 될수 없는 상황. 인천 전자랜드 승리 가능성을 추천 한다.


(핸디캡 & 언더오버) 

올시즌 상대전에서 이대성은 김낙현과 매치업에서 공수를 겸장한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김낙현이 이대성에서 막혔던 많은 이유중 하나가 스위치 상황에서 이대성을 떨궈 낼려고 했던 김낙현에 대해서 이승현의 움직임이 워낙 좋았던 이유가 컸다고 생각 된다. 주전 메인 볼 핸들러 싸움에서 정규시즌과는 다른 결과가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

핸디캡=> 패

언더&오버 => 언더




 

0 Comments
제목